미술로 중고등학생 교환학생 프로그램으로 가는 방법 있을까요?

d84056defcefbaef9ff0ad823315922a_1638372517_6378.jpeg
 

특별히 미술로 가는 유학은 없고 사립홈스테이 유학중에 학교에 방과후 fine arts프로그램이 잘 되어있는 학교에 지원하면서 자신의 작품을 함께 보내면 굉장히 입학에 유리합니다.

공립교환학생 프로그램은 정식유학이 아닌 10개월짜리 문화체험 프로그램이며 비자도 유학비자가 아닌 문화 교류비자인데다가, 지역, 학교, 학년도 선택할 수가 없다는 점 그리고 홈스테이의 질과 안정성면에서도 사립홈스테이 유학이 훨씬 안전하며 효과가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초저렴 사립 크리스챤 학교같은 경우 공립교환과 거의비용차이가 크지 않아서 많은 인기가 있습니다.

그래서 미국 공립 교환 학생 프로그램은 반드시 장점과 단점을 잘 비교해보고, 피해사례등도 어떤 것들이 있는지 반드시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미국 사립학교 설명회를 하면서 상당수의 많은 학생들이 공립교환학생에서 어려움을 겪고 후회하는 사례들이 있었는데요, 최근에 공립교환학생프로그램이 여러 피해사례로 미국내에서도 축소가 됨에 따라 일부 유학원들이 단점은 설명을 잘 안하고, 장점만을 부각시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미국 금융위기로 자원봉사홈스테이 가정을 구하지 못해 많은 학생들이 시간과 돈만 소비가된채 공립교환학생프로그램선택을 후회하는 모습을 많이 보아왔으며, 사립학교유학은 안정성이 높은데 반해 공립교환학생프로그램은 해가 갈수록 장점보다 단점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공립교환학생프로그램은 1980년대부터 시작되어온 문화체험 프로그램입니다.
프로그램이라는 말이 붙은 것에서 알수 있듯이 유학이 아닌 영어캠프와 같이 프로그램이며, 비자도 10개월 후 자동 종료가 되는 J-1비자 입니다.
우선 장점과 단점을 살펴보겠습니다.

장점: 비용이 일반 유학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13,000-$15,000 : 유학원마다 차이가 있음)
단점: 1) 조건이 까다롭다
교환학생조건으로는 만 15세-만18세이하/최근 3년간 성적이 평균 “미”이상의 학생/SLEP점수 일정 점수 이상의 학생등입니다.
사립유학에 비해 까다로운 조건입니다.
문제는 일부 유학원에서 학생들의 나이를 조작하거나, SLEP점수를 조작하거나 성적을 조작하는 사례가 빈번하여, 미국내에서 한국 교환학생들은 슬랩시험을 다시 보게 하는 등의 매우 창피한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2)학교와 지역을 선정 할 수 없다
학생이 학교와 지역을 선택할 수 없으며, 오로지 미국의 재단이 중심이 되어 학생에게 가정과 학교를 배정하여 줍니다. 이에대한 거부권은 없으며 무조건 참여해야만 합니다.
실제로 알래스카에 배정된 학생도 있었으며, 미국에서의 10개월의 생활에 학교와 지역선정을 할 수 없다는 것은 사실 매우 학생에게 불리한 조건입니다.
사립교환학생의 경우 지역을 선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반면, 공립교환학생은 미국 재단의 배정은 결코 어길수 없는 절대 기준이 되어 버리는 단점이 있습니다.

3)홈스테이 가정이 상대적으로 매우 열악하다
무료 자원봉사 가정은 얼핏들으면 매우 감사하며 좋은 조건입니다.
하지만 정말 좋은 자원봉사 가정을 만나기는 하늘의 별따기 입니다.
실제로, 무료자원봉사가정이 외국의 학생을 받으면서 얻는 혜택은 없으며 기껏해야 세금감면 년간 $500정도의 수준입니다.
언론보도에서도 나왔듯이, 일부 학생은 가정에서 닭모이를 주거나, 농사일을 심하게 돕는등, 하나의 노동력으로 여겨짐을 받은 학생도 있으며, 가정생활환경이 너무 열악하여, 아침저녁을 기대하기는 커녕 학생이 스스로 사먹거나 오히려 가정에 식사비를 제공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환경에서 가정변경이 용이하게 되어야 하지만, 미국 재단은 이런 경험조차 미국교환학생의 취지, 즉 미국의 문화와 생활양식을 경험하는 과정이라며 가정변경을 용납하지 않거나, 규정위반이라며 강제귀국(환불절대불가)이라는 카드를 꺼내서 학생의 인내만을 요구하는 경우가 가장 큰 피해사례입니다.
크리스챤 가정을 배정해주겠다고 약속을 해도, 실제로 몰몬교나 제7일 안식교에 배정되는 학생들도 많으며, 종교를 이유로 가정변경은 원칙에 위반된다며 묵살되는 경우도 매우 많습니다.
실제로 교환학생의 가장 큰 불만은 홈스테이 가정과 관련된 불만이 가장 많습니다.
사립학교의 경우 유료 홈스테이가 배정되기 때문에 (월 $500-$800) 위와같은 사례가 극히 적지만, 무료자원봉사가정이라는 매우 좋은 포장안에 의외의 상황이 연출될수 있음이 가장 큰 딜레마 입니다.
물론 좋은 가정에 배정되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가정과의 트러블이 발생하거나 예기치 않은 상황에 있어서 대응은 기대보다 매우 더디거나 아예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상의 교환학생 피해사례를 올린 글들을 보면 이런 경우의 사례를 쉽게 찾아볼수가 있습니다.

4)공립학교의 수준

미국 공립고교는 아시는 바와 같이 미국 시민권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다닐수 있는 학교입니다.
하지만 무료로 다닐수 있는 미국 시민들조차도 교육열이 있는 사람들은 학비를 내고 사립으로 자녀를 보내게 됩니다.
공립교고는 졸업생 대학진학률이 평균 53%정도이며 (사립학교 평균 94%) 사립학교와 같이 철저한 학교규정과 원칙이 있기 보다는 너무나 자유로운 분위기와 개방적인 분위기로써, 면학분위기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실제로 장기적인 미국 유학계획(공립-사립-미국대학)을 가진 학생들중 일부는 교환학생의 10개월의 시간이 너무나 아깝다고 이야기하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비용을 절약한것 외에는 오히려 사립학교에서 출발한 학생들보다 훨씬 뒤져있다라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장기적인 미국 유학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영어뿐만 아니라 깊이 있는 학습을 하기에는 미국 공립학교는 우수학군의 일부를 제외하고는 적합하지 않다고 여겨집니다.

최근 피해사례가 인터넷과 TV시사 프로그램에 나오면서 공립교환학생의 지원자가 매우 감소하였지만, 장,단점이 분명한 프로그램인 만큼, 장단점을 분명히 알고 거기에 대한 각오와 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정리해보면, 장기적으로 미국 고등학교에서 졸업을 하고 미국의 주립대와 사립대에 진학할 계획을 가진 학생들에게 공립교환학생프로그램은 결코 좋은 첫단추가 되지 못함을 여러 선배학생들의 경험과 후회등을 통해 알수 있다는 것입니다.
차라리 처음부터 학교와 지역을 고를수있고, 1년이든 졸업할때까지든 학생의 선택에 따라 유학을 할수있으며 비용도 교환학생과 크게 차이가 없고 만족도와 안정성과 효율성이 가장 높은 사립홈스테이유학을 권해드립니다.

최근 호주,캐나다,뉴질랜드,말레이시아,남아공,필리핀,인도등에서 미국으로 전학을 요청하는 한국 중고등 유학생들이 매우 증가하였습니다.
북미표준발음,환율변동으로 미국이 더 저렴하고 검증된 학교가 많다는점,커리큘럼의 경쟁력,대학진학,같은유학을 해도 미국유학생을 더 우대하고 선호하는 사회적분위기등 여러이유가 있으니 자세히 저울에 올려놓고 비교해보시기 바랍니다.

미국 유학 순서:

미국유학의 순서는 크게보면 학교선정-지원서및 필요서류발송-입학허가서(I-20) 도착-미국비자인터뷰-출국준비-출국등의 순으로 이루어집니다. 홈스테이 학교의 경우 홈스테이가 미리 배정되어있는 경우도 간혹 있으나 대부분 입학후 4주에서 6주정도가 평균 소요됩니다~ 마국유학생비자(F-1)는 부모님의 재정서류가 가장 중요하며 부모님 재정서류가 별 이상이 없고 학생의 학교 성적이 심하게 나쁘지 않을 경우 비자는 무리 없이 받을수 있습니다. 

필요서류:

미국은학교마다 입학심사절차와 필요서류등이 다 다릅니다. 어떤학교는 자체시험을 보기도하고 토플이나 토플주니어나 ITEP SLATE같은 영어공인성적을 요구하기도하고 화상인터뷰를 요청하기도 SSAT나 토플을 요청하기도 지금은 없어진 슬랩시험을 아직 요구하기도하고 또한 시험없이 서류만으로 심사하는곳도 매우 많습니다. 즉, 학교마다 필요한 시험과 서류절차들이 다 다르기에 학교를 정한 후에야 정확한 필요금액과 필요사항등이 나오므로 학교를 정하는 게 먼저이고 그 뒤에 학교의 입학심사기준과 필요사항등을 준비하시는게 맞습니다.

성적

성적은 좋으면 좋을수록 당연히 입학에 유리하지만 미국 사립학교들중에는 성적이 좋지 않아도 추천서나 에세이등을 잘 준비하면 가능성을 보고 입학을 허락해주는 학교들도 은근히 많으며 성공사례도 높습니다.

학비

학비는 학교마다 천차만별입니다. 년간 최저 $6,000에서부터 $15,000이 훌쩍 넘는 곳도 심지어 있습니다.

미국 초저렴 사립학교의 경우 비용이 매우 저렴한곳이 일부있으며 인기도 높고 성공사례도 많습니다. 다만 자리가 많지않고 지원자가 몰릴수 있어 빠른 지원이 유리합니다. 

학교정하기

미국 전역의 사립학교는 수천개가 넘습니다. 아무 기준 없이 막연히 괜찮은 학교를 골라야지 하며, 몇 달이 걸려도 학교선정을 못하는 학부모님들도 많이 뵈었습니다.
각 기숙형태의 특징들을 알고서, 학생과 맞는 기숙형태가 무엇인지 정해야 하지요.
기숙사 학교는 선생님들이 대부분 교내 혹은 학교 인근 30분거리에 거주하기 때문에, 선생님과의 접촉과 유대관계에 좋으며 기숙사내에서만 대부분 거주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적응등이 더 안정적인 편입니다.
단점은, 추수감사절, spring break, 성탄절 등 짧게 쉬는 방학(7일에서 12일정도)에 기숙사가 닫기 때문에 미국에 연고가 있거나, 대안이 있어야 하는 부분이 있고 다양한 외부활동을 참여하는데 아무래도 공간적제약이 많으며 국제학생이 너무 많아서 영어나 문화체험이 홈스테이보다 훨씬 느린점,비용이 홈스테이보다 더 비싸서 많게는 2배이상 드는 점등이 주요단점입니다.
요즘엔, 갈곳이 없는 국제학생들을 위해, 인근 hostfamily를 연결시켜서 머물게 해주는 학교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으며, 학교생활을 하며 친해진 미국친구의 집에서 머무는 학생들도 자주볼수가 있습니다.
미국 전역의 기숙사 학교는 2만불후반부터 6만불이상까지 지역별, 학교별로 매우 광범위하며 대부분의 학교들의 비용이 학비와 기숙사비를 합쳐서 년간 평균 3만불 중반 비용이 평균치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비용이 저렴하다고 학교 수준이 반드시 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만 아무래도 시설적으로 다소 떨어지는 부분과 금액이 저렴하여, 국제학생의 지원이 몰리는 단점이 있습니다.
홈스테이의 경우, 미국 현지 가정과의 잦은 교류로 영어 향상에는 기숙사 보다 훨씬 빠르고 효율적입니다. 다만 그 가정과의 융화와 적응 등에 본인의 노력이 필요한 부분이 있습니다.
또한 비용면에서 볼 때 기숙사 학교에 비해 상대적으로 훨씬 부담이 적습니다.
홈스테이의 경우 가장 저렴한 비용이 1년 총비용(학비+홈스테이비)이 2만불초반부터 3만불중반사이가 대부분이며 역시 지역별 학교별로 매우 다양하며 비용적으로나 영어나 문화체험등으로는 기숙사보다 장점이 많아서 국제학생들의 선호도가 더 높습니다.

  미국 학교 수업

한국과 미국의 수업은 방식이 많이 틀립니다.
미국은 한국의 대학처럼 강의실을 옮겨가며 수업을 듣고, 필수학점을 취득해서 졸업을 하게 되어있고, 에세이나 레포트등의 제출등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시험을 망치고도, 과목선생님께 상담하여 추가 레포트나 에세이를 더 제출하여 학점을 올리는 경우가 있는것도 우리나라와 크게 차이가 있지요.
또한 Pop-Quiz라고 해서 팝콘처럼 갑자기 튀어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이전에 배웠던 것을 쪽지시험처럼 시험을 보기도 합니다. 여러 번 보니까 한번 망쳤다고해서 속상해할 필요는 없습니다. 팝퀴즈를 잘보려면,복습이 중요하다는 것을 아시겠지요?
미국역사나 생물,과학등은 유학생들이 다소 어려워하는 과목이므로, 한국에서 미리 미국 역사책등을 읽고 가면 도움이 됩니다. 수학은 한국학생들이 가장 자신있어 하고 미국학생들보다 유일하게 월등한 과목이기도 합니다.
수학도 미국이 많이 쉽다고 알고들 계신데요, 진도가 더 느려서 입니다.
미국은 일반적으로 ‘알지브라(Algebra)1→지오메트리(Geometry)→알지브라2→프리 칼큘러스(Pre Calculus)→칼큘러스(AB)→AP칼큘러스(BA)’ 식으로 진도가 나가는데, 미국은 보통 9학년(중3)이 알지브라1, 10학년(고1)이 지오메트리, 11학년(고2)이 알지브라2를 듣는데, 이 단계는 우리나라의 중학교 1~3학년 수준과 비슷하다고 볼수 있습니다. 그래서 쉽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아래 문제들을 참조하시면 도움이 되시리라 봅니다.

A)What number added to 8 is half the product of 6 times 1/3 of 9?
a)10 b)1 c)9 d)19
9의 3분의 1의 값을 6배를 하면 8의 숫자에 몇을 더하여야 하는가?
B)In the sequence: 200,188,176,164…., what number should come next?
a)12 b)154 c)142 d)152
Jackie can row downstream 32km in 8 hours but it takes him 4 hours to do 12 km upstream. Find the rate of the rower and the current.

미국 학과 과목중 AP와 Honor과목들이 있는데 이것에 관해 묻는 질문이 많습니다.
AP는 Advanced Placement의 약자로써 대학교양의 과목을 고등학교때 미리 듣는것입니다. 가산점이 있으나 당연히 더 어렵겠지요?
Honor과목은 일종의 심화학습입니다. 난이도가 더 어렵지만 역시 추가 가산점이 있습니다.
Honors가 아닌 보통 수업들은 A-, A, A+ 모두 동일한 크레딧을 주지만 (B부터는 credit이 나눠짐)
honors를 들었을때 A+를 받으면 보통 수업에서 A+받았을때의 credit보다 더 많은 creditd을 주죠.
예를 들면
Honors 아닌 수업
Honors
A+, A, A- : 4.0 credit
A+ : 5.0, A : 4.5, A- : 4.3
B+ : 3.3, B : 3.1, B- : 3.1
B+ : 4, B : 3.5, B- : 3.3
C+ : 2.3, C : 2.1, C- : 2
C+ : 3, C : 2.5, C- : 2.3
D+ : 1.3, D : 1.1, D- : 1
D+ : 2, D : 1.5, D- : 1.3
이렇게 됩니다. (학교별로 차이는 있을수 있습니다)

한국인가정

한국인 친척집이나 지인집에서 홈스테이를 할경우 미국인가정에서 하는것보다 영어나 문화체험등이 사실 4배이상 느려서 3개월만에 미국인가정으로 바꾸어 달라고 요청하는 학생들도 꽤 많으니 상대적으로 더 열심히 영어를 향상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학기

캐나다와 미국은 북미로써 우리나라와 시차가 다르듯 학기도 달라서 1월학기가 2학기이고 가을학기가 1학기입니다.

친구

유학을 간 후 외국 학생들이 한두번 말을 걸때 그때를 잘 잡아야 합니다. 보통 학생들이 한번,두번말을 걸때 반응을 잘하지 않으면, 3번째까지 말을 걸어주지 않습니다. 자신과 친해지고 싶지 않은것으로 오해를 하지요.
국제학생이기 때문에 영어를 능숙히 하리라고 전혀 기대하지 않습니다. 영어가 부족해도 계속 대화를 이어가는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면, 계속 대화를 이어가다가 공통분모를 찾는 방법, 즉 어디에서니, 무슨과목을 듣니, 등등을 이어가다 이 친구가 수영을 좋아한다는 fact를 얻게 되면, 나도 수영을 잘하는데 우리 언제 한번 같이 수영하러 갈래?등등으로 공통점을 찾으면 그다음 번 만남이나 친해지는게 훨씬 수월합니다.
저희 학생중의 하나는 10월 9일 한글날에 class 친구들과 선생님에게 한글날의 의미를 설명해준후, 미리 준비해둔 한글로 각 학생들 외국이름을 적은 카드를 주었는데, 선생님과 반 학생들이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렇게 적극적인 노력과 마음가짐이면 충분합니다.

유학과 어학연수

어학연수는 한국의 영어 학원처럼 말그대로 랭귀지,언어를 배우는 과정입니다. 유학은 정식으로 수업을 듣고 학점을 취득하고 졸업장등의 학위를 취득하는 과정을 말합니다. 따라서 어학연수는 붙고 떨어지는게 없이 비용만 있으면 가능하고 유학은 해당학교에 입학지원을 해서 합격이 되야 합니다.

유학원

특별히 어떤 어느유학원을 특별히 좋다 라고 인터넷상에서 추천드리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다만 아래 조건들을 갖춘 유학원이라면 신뢰할수가 있습니다.

1.미국이면 미국 영국이면 영국 그나라 하나만 전문으로 하는 곳을 찾으시기 바랍니다.

욕심부려서 여러나라를 하는 곳은 전문성이 떨어집니다. 또한 조기유학이 목표면 미국조기유학이 전문인 유학원을, 어학연수가 목표면 어학연수가 전문인곳을 가시면 좋습니다.

2.최소 학교 900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곳이 좋습니다. 금액대별, 지역별,학군별등 각 학생에게 맞춤형으로 학교를 다양하게 소개해줄수 있는곳이 좋습니다.

3.그유학원을 통해 유학을 간 학생이나 학부모를 서스럼없이 연결시켜줄수 있는 곳이면 더더욱 신뢰성이 높습니다.

4.학비는 반드시 부모가 직접 학교로 보내는 시스템인 곳이어야 안전합니다. 유학원이 학비를 받아서 보내는것말고 부모가 직접보내는 식인 유학원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5.규모가 너무큰것보다 오히려 중소형이 더 좋습니다. 규모가 너무크면 너무많은 학생을 보내서 학생관리가 잘되지 않고 보내고 땡인경우가 많고 중소형이 오히려 가족적인 분위기에 관리는 더 밀접한 편입니다.

2009년 유학xx 2010년 지오x,2013년 홈스테이클X,국제교환유XXX 모두 부도와 횡령등으로 문을 닫은 곳인데 모두 대한민국 손가락안에 꼽히는 대형유학원이었습니다. 작은유학원에 비해 대형유학원은 높은 인건비와 광고비등으로 작은 위기에도 그충격이 더 크기 때문입니다.

LA유학

캘리포니아주, 특히 LA는 기후와 학군이 매우 좋은 점이 장점이고 다른주에 비해 캐톨릭보단 크리스챤 사립학교가 더 많은점이 특징입니다. 단점으로는 학비와 물가가 상대적으로 너무 높고 국제학생,특히 한국학생과 중국학생이 너무나 많으며 입학심사가 비교적 까다로워서 자체 입학시험이나 iTEP-SLATE,토플이나 토플주니어,SSAT등을 요구하는 경우도 많고 지원자격기준이 좀 높은점등입니다. 그래서 캘리포니아에서 다른주로 전학을 가는 경우도 꽤 많습니다..




관리자.2021.12.02.조회수 5,863회

댓글목록

profile_image

Emily님의 댓글

Emily 작성일

I recently came across your blog and have been reading along totally agree with what you have said!  Nice blog. I will keep visiting this blog very often https://slopeunblocked.space

profile_image

asdf님의 댓글

asdf 작성일

asdf

profile_image

vbnm님의 댓글

vbnm 작성일

asdf

profile_image

Salmawisoky님의 댓글

Salmawisoky 작성일

학비는 반드시 부모가 직접 학교로 보내는 시스템인 곳이어야 안전합니다. 유학원이 학비를 받아서 보내는것말고 부모가 직접보내는 식인 유학원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https://drift-boss.pro

profile_image

xcvb님의 댓글

xcvb 작성일

https://lilly082.cafe24.com/ 웹사이트상위노출
https://lilly059.cafe24.com/ 홈페이지 상위노출
https://lilly060.cafe24.com/ 사이트 상위노출